핸디맨 - 섹시 에로티카 af – 마리안느 소피아 와이즈

핸디맨 - 섹시 에로티카

af

"고개를 휙 돌려 거실 중간 창 뒤에 서서 나를 응시하는 그녀의 모습을 바라보았다. 그녀는 곧 밖으로 나왔다. 여전히 플라밍고가 그려진 기모노를 입은 채였다. 그녀는 얼음물 한 잔을 건넸다. 유리잔을 입에 갖다 대며 나는 그녀의 나체를 머릿속에 그려보았다." 헨리는 북해에서 굴착 장치를 다루는 일을 하고 있었다. 그는 14일 동안 매일 하루 12시간을 일했다. 2주 후에 그는 아직 결혼하지 않은 동료들,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본토로 돌아가 휴식을 취할 예정이었다. 그는 여자들을 만족시키고 감정을 자유롭게 발산하면서 밤을 보냈다. 아침이 되면 그는 전날 밤의 여인들에게 안녕을 고할 것이다. 그의 규칙은 단순하다. ‘한 번 잔 여자와는 다시 자지 않는다.’ 그러나 이 규칙에도 예외는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클라라였다. 이 단편 소설은 스웨덴 출신 영화 제작자 에리카 루스트와 공동으로 작업한 출판물입니다. 그녀는 강렬한 스토리에 에로틱한 요소를 결합하여 열정, 친밀감, 욕망, 사랑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본성과 다양성을 묘사합니다.
마리안느 소피아 와이즈는 에로틱 단편 소설 작가입니다.

Læs mere
  • Sprog:
  • Ukendt
  • ISBN:
  • 9788726218299
  • Format:
  • MP3
  • Udgivet:
  • 19. august 2019
  • Oplæser:
  • Dan Kim
  • Straks på e-mail
  • 12,95 kr.
Eller spar samlet 0% som medlem
  • 10,95 kr.
  • 0,04 kr. (0%)
  • Forudsætter medlemskab (ingen binding)
    1. uge gratis, herefter 79 kr./md. og kan opsiges når du vil.
Bag om 핸디맨 - 섹시 에로티카
"고개를 휙 돌려 거실 중간 창 뒤에 서서 나를 응시하는 그녀의 모습을 바라보았다. 그녀는 곧 밖으로 나왔다. 여전히 플라밍고가 그려진 기모노를 입은 채였다. 그녀는 얼음물 한 잔을 건넸다. 유리잔을 입에 갖다 대며 나는 그녀의 나체를 머릿속에 그려보았다."

헨리는 북해에서 굴착 장치를 다루는 일을 하고 있었다. 그는 14일 동안 매일 하루 12시간을 일했다. 2주 후에 그는 아직 결혼하지 않은 동료들,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본토로 돌아가 휴식을 취할 예정이었다. 그는 여자들을 만족시키고 감정을 자유롭게 발산하면서 밤을 보냈다. 아침이 되면 그는 전날 밤의 여인들에게 안녕을 고할 것이다. 그의 규칙은 단순하다. ‘한 번 잔 여자와는 다시 자지 않는다.’ 그러나 이 규칙에도 예외는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클라라였다.

이 단편 소설은 스웨덴 출신 영화 제작자 에리카 루스트와 공동으로 작업한 출판물입니다. 그녀는 강렬한 스토리에 에로틱한 요소를 결합하여 열정, 친밀감, 욕망, 사랑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본성과 다양성을 묘사합니다.



마리안느 소피아 와이즈는 에로틱 단편 소설 작가입니다.
Andre købte også..
Brugerbedømmelser af 핸디맨 - 섹시 에로티카


Andre bøger af – 마리안느 소피아 와이즈
Se alle titler
Gør som tusindvis af andre bogelskere

Tilmeld dig nyhedsbrevet og få gode tilbud og inspiration til din næste læsning.